[K리그 2017] 수원vs상주. 서울vs전북. 울산vs인천

Posted by 프리라이터
2017. 7. 25. 11:11 K리그

수원 삼성 vs 상주 상무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상주 상무의 경기가 있었다.

수원 삼성의 선수들은 경기장을 찾아온 홈팬들을 위해서 열심히 뛰었다. 

상주 상무가 선전하였지만, 홈팬들의 지지를 얻은 수원 삼성을 이기기에는 역부족했다.

경기결과는 3:0로 수원 삼성의 승리였다.

 

수원 삼성은 홈경기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25분에, 조나탄이 첫골을 넣었고, 홈팀은 계속 흐름을 이어갔다. 

수원 삼성의 분위기는 지속되었고, 원정팀인 상주 상무의 골문을 지속적으로 노렸다.

홈팀인 수원 삼성이 2:0으로 앞서나갔다. 61분 김민우의 추가골이 터졌다. 

상주 상무가 더욱 공격적으로 나올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스코어는 더 멀어지고 말았다.

수원 삼성의 세번째 골이 조나탄에 의해 87분에 나왔다.

3:0 홈팀의 완승이었다.



FC 서울 vs 전북 현대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FC 서울이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를 홈구장으로 불러들였다.  

FC 서울의 홈구장인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두팀간의 경기가 열렸다.

결과는 전북 현대의 1:2 승리였다.

 

전북 현대는 원정경기를 조심스럽게 풀어갔다.

58분에, 이재성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북 현대는 계속 같은 흐름을 이어갔다. 

FC 서울이 공격적으로 나올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FC 서울은 다소 무리한 공격을 펼치기도 했다.

하지만 상대를 제대로 공략하지는 못했다.

전북 현대는 FC 서울의 빈틈을 계속 노릴뿐, 무리는 하지 않았다.

77분 이동국의 추가골로, 원정팀인 전북 현대가 2:0으로 앞서나갔다.

FC 서울의 첫번째 골이 데얀에 의해 90분에 나왔다. 하지만 승패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울산 현대 vs 인천 유나이티드

울산 현대는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울산 현대는 적극적으로 홈경기에 나섰다.

하지만 원정팀이 경기를 앞서나갔다.

38분에 박용지의 첫골이 터졌고, 인천 유나이티드는 계속 흐름을 이어갔다. 

울산 현대는 인천 유나이티드를 계속 밀어붙였다.

울산 현대는 무리한 공격을 펼치며, 공격적으로 나올 수 밖에 없었다. 

44분 김성환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양팀은 경기끝까지 결승골을 노렸으나, 더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K리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K리그 2017] 수원vs상주. 서울vs전북. 울산vs인천  (0) 2017.07.2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